분류되지 않음

임신인 줄만 알았던 여성, 알고 보니.


Advertisements

Hannah, 12/31/2019에 작성됨. 

케이티 스미스 씨는 20대 중반의 평범한 여성이다. 하지만 그녀가 처한 상황은 전혀 평범하지 않았다. 그녀가 24살 때, 몸 안에서 이상한 게 자라나기 시작했다. 최악인 것은 의사들조차 그게 무엇인지 몰랐다는 것이다.

임신인 줄만 알았던 여성, 알고 보니

그시작

케이티씨의 배는 굉장히 빠른 속도로 불러왔기 때문에 임신인 것만 같았다. 하지만 임신이 아니었다. 임신 테스트를 할 때마다 그 결과는 음성이었다. 하지만 의사들은 모두 케이티씨의 걱정을 무시해 버렸다.

그 시작

케이티씨의이야기

현재 28살인 케이티 씨는 영국 웨일스의 스완지 출신이다. 2014년부터 케이티씨의 체중이 증가하기 시작하더니 몇 년 사이에 케이티 씨는 9개월 차 임산부처럼 보였다. 케이티 씨는 BBC와의 인터뷰 중에서 저체중이었던 적은 없지만, 이처럼 불러온 배는 몇 년 사이 서서히 불러온 것이라고 말했다. 

케이티 씨의 이야기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