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되지 않음

임신인 줄만 알았던 여성, 알고 보니.


Advertisements

건강한생활습관

케이티 씨는 자기관리에 힘쓰며 건강한 생활 습관으로 살아왔다. 본인의 굴곡을 사랑했고 헬스장도 자주 다녔다. 그렇기 때문에 서서히 증가하는 체중은 케이티 씨에게 스트레스로 다가왔다. 슬프게도 그 미스테리는 풀리지 않았다. 

케이티 씨

보이는것이다가아니다

이 시점에서 케이티 씨는 직장의 크리스마스 파티에 갈 수 있을지 걱정이었다. 어떤 옷을 입어도 자신이 없었기 때문이다. 입고 싶은 옷을 입기에는 자신이 너무 뚱뚱하게 느껴졌다.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다

Advertisements